김정은, 미북 정상회담 실패 대비

‘그 후의 속셈을 읽어야 성공할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간의 미북정상회담이 5월 중에 열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회담 장소도 판문점, 싱가폴 등을 포함해 곧 알려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28일 미시간주 워싱턴에서 열린 유세집회에서 “북한과의 회동이 오는 3∼4주 이내에 열릴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회담의 주제는 역시 ‘비핵화’로 모아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매우 중요한 회담이 될 것이다” 라고 강조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의 특유한 돌출성으로 회담이 끝까지 못갈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내놓았다. 그는 회담과 관련해 “무슨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어떻게 되는지 지켜 보자”고 말했다. 이어 “나는 (회담장에) 들어갈 수도 있고, 회담 성과가 나오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면 회담장을) 떠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지지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3~4개월 전 북한의 핵 위협 고조 상황에 관해 얘기하자 지지자들은 노벨 평화상을 뜻하는 “노벨, 노벨, 노벨”을 외치기 시작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객석을 바라보거나 엄지를 치켜 세웠다. 과연 트럼프 가 노벨상을 탈 수 있을까. 그가 타게 되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은 동반 수상이 가능할까. 올해 노벨상 마감은 이미 2월에 신청 마감이 끝났다. <성진 취재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