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 Ads

미국의 해외 대사 자리는 얼마인가?

주한 미국 대사가 지난주 한국 안에서의 모든 일정을 갑자기 취소하고 집무실로 돌아가 주위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그리곤 몇 시간 후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의 명령으로 오바마의 임명을 받고 전 세계 각국에 나가 있는 모든 대사들은 대통령 취임식 전에 사표 내고 대사관을 비우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전통적으로 미국에서 해외로 보내는 대사들은 당시 집권 정부에 큰돈을 헌납하는 사람들로 임명되었다. 민주당에 헌금을 도네이션 한 사람들의 명단들이 해킹되어 그들의 이름과 돈 액수가 밝혀졌는데 유럽의 많은 나라의 미국 대사로 나가 있는 사람들을 보면 민주당 후원자로 30 만불부터 80 여 만불까지 도네이션 한 사람들이다.

이것이 지금까지 미 정부의 관행 이어 놀랄만한 일은 아니지만 이 모든 외교관 들을 다음 정부가 정식 출범도 하기 전에 모두 파면시키고 호출한 것은 놀라운 일이다.

지금까지 알려진 해외 대사직과 관련한 헌금 액수를 보면, 영국대사 350 만불, 프랑스 대사 60 만불, 핀란드 대사 110 만불, 룩셈부르크 대사 110 만불, UN 대사 60 만불, 연방통신위원회 위원장(FCC Chairman) 349 만불 등이다.

한국의 유명한 코미디언 이주일이 있었다. 그는 한때 국회의원도 한 적이 있다. 살아생전에 공연차 LA에 왔을 때 식사도 한 적이 있는데 아주 점잖은 분으로 기억되곤 한다.

그는 국회의원 임기를 끝내고 국회를 떠나며 “여기에는 나보다 더 코미디를 잘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4년 동안 코미디 공부 많이 하고 갑니다.”라는 뼈 있는 말을 남겼다.

TT Ads

Post not found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