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 Ads

뉴욕에 전용 갤러리 설립도 꿈꾸다

미국전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중견 예술 작가들의 모임인 한미현대예술협회(회장 송영애 KACAL․Korean American Contemporary Arts Ltd)가 창립 20주년을 맞아 뉴욕에 전용 갤러리 설립과 청소년작가 양성등을 목표하고 있다. 이 협회는 2018년 연례 정기전을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LA중앙일보 문화센터 갤러리에서 성황리에 개최했다. 2018년 정기전은 투게더 LA(우리모두 함께 LA에서-‘Kacal Together LA’)라는 이름으로 LA등 미전역의 38명의 KACAL 회원 작가들의 추상화, 한국화, 서예, 조각, 사진, 믹스미디어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선보였다. 지난 3일 오프닝 리셉션을 위해 LA를 찾은 KACAL 송영애 회장은 운송문제로 큰 사이즈의 작품을 가지고 오지 못해 아쉽다. 하지만 회원들이 열정을 갖고 작업한 작품인 만큼 아트에 관심 있는 한인 들이 전시장을 찾아 함께 공감을 나눴으면 한다고 밝혔다. 송 회장은 또한 더 많은 LA아티스트들이 협회 회원으로 함께 전시를 했으면 한다며 회원을 모집 하고 있다고 전했다. 협회는 매년 정기전과 분야별 전시회를 열고 있는데, 올 가을에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전시회를 계획하고 있다. 한미현대예술협회는 LA와 뉴욕과 뉴저지를 비롯하여 워싱턴DC 버지니아주, 조지아주, 필라 델피아, 커네티컷 등 서울의 중견작가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전시는 회원 작가들의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로 회화작품으로 추상화, 한국화, 서예, 조각, 사진, 믹스메디아 등의 작품을 전시했다.

TT Ad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