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 Ads

대부분의 골퍼들은 에테켓 이라는 단어와는 거리가 멀고 매너라고는 찾아 볼 수 없는 부류들과 라운드를 한 경험이 한 두번은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그런 악몽을 떠올리면 자신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바로 정답이 나온다. 그렇게 하는 골퍼가 곧 거울이기 때문이다.
마크를 본인이 하고 디봇을 수리, 가끔 깃대를 잡아주면 훨씬 여유롭고 즐거운 라운드를 할 수 있다. 골퍼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동반자에게 기분좋은 사람이 된다는 것이 출발점이 되어야한다.
패할 때 품위를 잃지 않는 골퍼, 상대방 실력을 인정하고 패배를 받아들이는 골퍼는 멋있지 않은가? 상대방이 운이 좋아 이겼다고 믿는 순간 패자의 품위는 영원히 사라진다. 상대방이 배스트 스코어를 내면 진정 축하 해줄 수 있는 골퍼가 되어야 하겠다.
오늘은 하체의 축에 대해 알아 보겠다. 연습스윙을 가능한 한 많이 하라. 골프의 이미지를 느끼기 위해서는 공을 치는 것 보다는 연습스윙을 많이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그런데 연습스윙을 한다고 무턱대고 하는 것 보다 반드시 한가지 주제를 가지고 하는 것이 훨씬 느끼는게 많다.
스윙에서 중요한 것은 회전이므로 몸을 부드럽게 회전 할 수 있는 포인트를 의식하면서 연습스윙을 한다. 다운스윙에서 왼쪽 무릎으로 우측의 체중을 넘겨 주어야 하므로 목표의 좌측으로 휘둘러야 한다는 감각을 가진다. 다운스윙에서는 회전의 축이 왼발이 된다. 이 왼발을 강하게 의식하면서 연습스윙을 한다. 다운스윙에서는 왼발을 강하게 내디디는 느낌으로 클럽을 끌어내리는 이미지이다. 이 경우 중요한 부분은 왼쪽 무릎이다. 다운스윙이 시작되면서 먼저 움직이는 것이 상체가 되면 좌측허리가 무너지면서 임팩을 맞이하는 순간에 왼쪽무릎이 펴지면서 이렇게 되면 스윙궤도는 깍아 치게 되어 슬라이스를 유발하는 원인 제공을 하게 된다. 그러므로 다운스윙은 왼쪽무릎에 체중을 실으면서 상체를 돌려주어야 하며 이것이 다운스윙에 몸의 균형을 이루고 또 그렇게 하므로 파워도 창출할 수 있는 스윙이 나온다.

TT Ads

Post not found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