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 Ads

과민성대장증후군(IBS)

50대 백인여자가 필자의 한의원에 찾아 왔습니다. 보통체격의 부인은 소화가 잘 되지 않아 속이 더부룩하고, 기운이 없고 피곤하며, 손발이 차갑고 늘 머리가 무겁고 악성 빈혈과 편두통에 시달리며, 배가 아파 잠도 잘 이룰 수 없고 배변이 시원하지 않다고 하였습니다. 고통이 이루 말할 수 없어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고 과민성대장증후군(Irritable Bowl Syndrome)이라고 하여 오랫동안 약을 복용하였지만 별로 차도가 없다고 하였습니다. 그러기를 30년 이상 고생하고 있는데 오랫동안 위장병으로 고생한 친구가 필자의 치료를 받고 빠르고 쉽게 치료가 되어 고통에서 해방된 것을 보고 친구의 소개를 받아 찾아 왔다고 하였습니다.

환자를 진맥(診脈)하니 체질은 소음인(少陰人)이며 맥이 무척 약했고 복부는 살짝 누르기만 해도 통증으로 괴로워했습니다. 필자가 환자의 체질과 증상에 필요한 체질 침(針)시술을 하였더니 치료 즉시 환자는 팽팽했던 복부가 편안해지고 복통이 많이 사라졌으며 무겁게 느껴지던 머리와 눈꺼풀이 한결 가벼워졌다고 하며 이 정도만 되도 살 것 같다고 하는 환자에게 한약(韓藥) ‘평위산가감(平胃酸加減)’ 5일 분을 주면서 다음날 예약을 하였습니다. 다음날, 환자는 모든 증상이 반 이상 좋아져 이런 기분은 아주 오랜만에 느껴본다며 좋아하였습니다. 그리고는 그 후 5회의 침 치료와 한약 10일분으로 30년 이상 고생하던 모든 증상이 90%이상 좋아졌다고 하여 10일 만에 치료를 마쳤습니다.

TT Ads

Post not found !

Leave a Reply